티스토리 뷰

이 프로젝트는 하이퍼링크를 이용한 소설, 만화, 영상, 혹은 다른 표현 매체로 이야기 전개가 가능하며, 표현 방식에도 제약이 없습니다. 또한 누구나 참여를 할 수 있으며, 뛰어난 창작능력이 없어도 참여가능합니다.

단지 이야기를 진행하고 전개하고 즐기려는 마음만 있으면 됩니다. 뭐 그중에 하나만 있어도 괜찮구요.

이 프로젝트에 대한 잡소리는 문화, 이야기의 발달. 이 글을 참고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다 모르겠다. 일단 그게 무엇인지 겪고 보자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이 프로젝트의 예시이자, 첫 시작글은 여기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도움말도 있지만 위에 있는 문화, 이야기의 발달글을 참고 하시면 더 좋을 거 같습니다. 물론 한번 겪어보시고 창작하시는 것을 더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글 외에도 그림, 음악, 영상으로 이어나갈수 있으니까, 굳이 글로 모든것을 다 표현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예술가를 꿈꿔왔던 사람들, 혹은 예술을 사랑했던 사람들. 그 분들의 많은 참여를 원합니다! 그리고 많은 분들의 이야기도 원합니다, 많은 분들의 퍼감도 원합니다! 굳이 예술가를 꿈꾸지도 사랑하지도 않아도 상관없습니다. 다들 짧던 길던 자신이 살아온 이야기가 있고, 어쩔때는 그곳의 주인공이, 어쩔때는 그곳의 엑스트라였지 않습니까, 물론 저는 아직 주인공도 되진 못한거 같네요. 많은 사람들이 그러지 않습니까, 우리나라 사람들은 모두가 시인이라고. 다들 마음속의 이야기, 마음속의 추억들을 끄집어 생명을 불어넣어 주시면 됩니다. 그냥... 너무 어렵게 생각하지 마시고 자신의 이야기인 것처럼 이어주셔도 됩니다. 부담갖지 마시고, 이야기를 전개시켜주시면 됩니다. 누가 뭐라 욕할 사람도 없습니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모두가 똑같은 창작자고, 똑같은 독자가 될테니까요. 당신의 한번의 이음으로써, 당신도 우리와 같은 선상이 있는 공동 창작자가 되는 겁니다. 오히려 당신의 용기에, 당신의 이야기에 우리는 감사해야 할테니까요. 당신도 이 이야기의 하나의 주인이니까요.

 

 

 

 

즐거운 인생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2014.01.25

'우리가 만드는 이야기(하이퍼텍스트 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녀의 아이디어.  (2) 2017.10.19
김나래  (1) 2017.10.19
[공동창작프로젝트]즐거운 인생.  (0) 2017.10.19
소화전의 빨간 버튼  (1) 2017.10.19
아침 커피  (0) 2017.10.19
고독(苦毒)  (1) 2017.10.19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