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열, 감정의 나열

가을비

RomanticPanic 2017.10.19 06:32

가을비가 내렸다. 하늘이 보였다가 사라졌다가를 반복한다. 짙은 회색빛 사이로 촉촉한 비 냄새와 더위를 잡아먹는 차가움이 느껴진다. 그런 가을비가 어쩌면, 너무나도 지독할지도 모른다. 초록잎을 잡아먹는 차가움에 오늘도 많은 초록잎들이 스물스물 갈색으로 바뀌고 그 갈색 잎들은 결국 점점 진해져, 모든 촉촉함을 빼앗기고 만 후에야 바스락 하고 부서져 사라져버린다. 아주 조그맣을 때부터 초록색이었던 잎은 그저 한낱 가을비에, 그 차디찬 바람에 결국 색을 잃고야 만다. 누가 그 초록색을 가져갔을까. 차가운 비 탓을 해보기도 차가운 바람을 탓하기도 했지만 결국엔 스스로 갈색으로 되어버린 것을 깨닫는다. 하지만 초록색이었던 나뭇잎은 다시 자신의 색깔을 되돌리지 못한다. 그저 그 추억 속의 이야기를, 자기자리에 다시 태어날 작은 초록 잎에게 하는 수밖엔 없다. 그리고 잎은 말한다.
'
병충해로 갈색이 되어서는 안 된다. 중간에 힘이 들어 갈색이 되어버리면 안된다. 너는 끝까지 남아 가을비를 겪고, 차가운 바람에 흔들리며, 갈색으로 변해가야 된다. 하지만 그렇게 된 너의 모습을 보며 큰 자괴감에 빠지진 말아라.

언제나 잎은 지기 마련이고 그 지는 잎은 곧장 갈색이 되기 마련이란다. 하지만 여러 사소한 일로 그렇게 쉽게 져서 부스러기가 되는 것보다 그 추위와 그 바람을 이겨내고 최후에 갈색이 되는 것도 나쁘지 않단다. 최후의 갈색이 된다는 것은, 모든 것을 이겨내고 최후의 그 자리에서 아무 잎도 없는 그 자리에서, 굳건히 홀로 서 마지막 자신의 위치를 뒤돌아보며, 모든 것들이 초록색이 아니었을 때의 세상을 본단다. 어찌 보면 그것은 최초의 시작이자, 정말로 마지막 끝자락일지도 모르지. 하지만 그건 그 남은 세상에 있는 또 다른 아름다움이자, 부스러지기 전의 너에게 새로운 꿈을 또다시 안겨준단다.

니가 만약 그 모든 것들을 이겨낸다면, 너는 그 부스러기가 되기 전에 너는 아마 그 모든 것을 깨달을지도 모른단다. 하지만, 부스러기가 되어 다시 땅으로 돌아가는 것은 또 다른 세월의 축척이지. 너의 이야기, 경험, 감정, 그 모든 것들이 양분이 되어, 다음 자손들에게, 다음에 자라날 잎들에게, 다음에 자라날 나무에게, 너는 어쩌면 정답일지도 모를, 삶의 지도를 네가 주는 것이지.'

왜인지, 가을에 색이 변하여 떨어지는 나뭇잎에, 너무나도 큰 슬픔과 그 큰 슬픔을 다 느끼기도 전에 부스러져, 흙으로 되돌아가는 가을의 나뭇잎을 보며, 가을은 참으로 지독하구나. 정말로 지독하고도, 쓸쓸하구나 하고 생각한다.







 

2014.09.11

'나열, 감정의 나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름  (0) 2017.10.19
밤을 새는 배덕감에 대하여.  (0) 2017.10.19
가을비  (0) 2017.10.19
고양이 만지기  (0) 2017.10.19
비오는 날  (0) 2017.10.19
인스턴트 음식  (0) 2017.10.19
댓글

티스토리 뷰

나열, 감정의 나열

/

RomanticPanic 2017.10.18 23:45

가을비는 차갑다. 하지만, 그 차가움에 이끌려 여름장마에도 꼭 닫아두었던 창문을 열어버렸다. 시원해. 하지만, 꼭 좋은거 같지만은 않은 거 같다. 옆구리도 으슬으슬 시려오는게, 요즘에 유행하는 신종플루인가...
오늘은 가을비가 온다는 소식에 블라인드를 하늘을 향하여 놓고 하루종일 책상위에 앉아있었다. 가을비. 가을비는 여름과 다르게 차갑고, 눅눅하지 않아서 기분이 좋다. 가끔씩은 입에서 입김도 나고. 조금은 쌀쌀하는 듯 싶지만, 세상은 고요하게 차갑고, 아스팔트는 자신의 본래의 색을 되찾았다는 듯, 진한 색깔을 뽑낸다. 이곳에 단단히 무장을 한 소년이 노란 우산을 들고 길을 건너면 흐린하늘과 매치가 되, 영화속 한장면을 떠올리게 하지만. 그런건 기대조차 하지 않는다.
그냥, 길거리에 시든 꽃과 가끔씩 보이는 이름모를 빨간 꽃만이 이 세계의 시선을 끌 뿐이다.
책상에 앉아서 하늘을 보았다.
언제나의 하늘처럼 하늘은 눈부시지않았다. 구름 때문에 흐릿흐릿해서 하늘을 예전과는 다르게 정면으로 쳐다볼 수 있었다. 하늘 어디에도 태양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날은 그렇게 어둡지만은 않다. 해가 뜰때보다도 더 멀리 더 넓게 모든 것이 보인다.
슬슬 으슬으슬 코가 차가워졌다. 볼도 차갑고.
말캉말캉한 마시멜로를 넣고 달달한 핫초코를 마신다. 작년 겨울이 떠오른다. 하지만, 겨울비와는 다르다.
땅바닥에는 낙엽에 쌓여 걸을때마다 빗물을 토해내고, 가끔은 풀이 썩는 냄새가 얼굴을 찡그리게 한다. 낙엽은 쓸어도 쓸어도 계속 생겨난다. 그냥 잠시 내버려둔다. 뭐, 그냥 알몸이 되어 아무것도 떨어뜨리지 않을때 쓸어버리지 뭐.
식은 핫초코를 두손으로 잡는다. 그래도 어디 영화에서 나온 장면마냥 차가운 핫초코를 붙잡고 온기를 느끼는 척을 해본다.
쓸모없는 짓이다. 손만 시렵다.
창문으로 바깥을 내다본다. 비가 오지 않는다.
비를 기다린다. 문을 닫고 블라인드를 조절해 하늘을 바라볼 수 있도록 해놓고 비를 기다린다.
1시간... 2시간....... 3시간......
다른 일에 열중하고 있는 사이에도 비는 내리지 않는다. 이미 내린걸까. 바깥을 보지만, 오전에 젖어있던 땅은 조금 말라가고 있었다.
'오후에 비가 또 온다고 했었는데....'
오늘도 일기예보는 틀렸던 것일까. 하지만 다시 짖꿎은 하늘을 바라보고는 다시 비를 기다린다. 시원하게, 내려오렴.
오후 4시, 저 멀리 구름사이에서 노을이 보인다. 아직 땅에 가까운 것이 아닌걸로 보아, 해가 지려면 더 있어야한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만 같다.
오후 4시 10분. 태양이 구름을 녹이고 있었다. 점점 구름사이의 빛이 구름을 녹여버리고 있었다.
오후 4시 25분. 하지만, 어느순간 구름은 녹는 것을 그만두었다. 그리고는 태양을 가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구름사이로 태양빛은 길게, 마치 그 곳에만 따듯함을 전해주려는 듯이 길게 오랫동안 한 지역을 비쳤다.
오후 5시. 해가 땅에 닿아가려나보다. 구름의 끝에 노을빛이 정말 핏빛으로 물들기 시작했다.
오후 5시 50분. 하늘은 피로 물들어있었다.
나는 시계를 그만 쳐다보았다.
비는 오지 않을 것 같다. 아니, 밤중에 나의 시선을 비해 조용히 추적추적 내리려나 보다.
그럼 내일 아침은 추우려나...
그저 가을비만 기다리며 오늘 하루를 멈추었다.

핫초코나 먹어야지....






 

 

 

2009.11.03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