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열, 감정의 나열

/

RomanticPanic 2017.10.18 23:45

가을비는 차갑다. 하지만, 그 차가움에 이끌려 여름장마에도 꼭 닫아두었던 창문을 열어버렸다. 시원해. 하지만, 꼭 좋은거 같지만은 않은 거 같다. 옆구리도 으슬으슬 시려오는게, 요즘에 유행하는 신종플루인가...
오늘은 가을비가 온다는 소식에 블라인드를 하늘을 향하여 놓고 하루종일 책상위에 앉아있었다. 가을비. 가을비는 여름과 다르게 차갑고, 눅눅하지 않아서 기분이 좋다. 가끔씩은 입에서 입김도 나고. 조금은 쌀쌀하는 듯 싶지만, 세상은 고요하게 차갑고, 아스팔트는 자신의 본래의 색을 되찾았다는 듯, 진한 색깔을 뽑낸다. 이곳에 단단히 무장을 한 소년이 노란 우산을 들고 길을 건너면 흐린하늘과 매치가 되, 영화속 한장면을 떠올리게 하지만. 그런건 기대조차 하지 않는다.
그냥, 길거리에 시든 꽃과 가끔씩 보이는 이름모를 빨간 꽃만이 이 세계의 시선을 끌 뿐이다.
책상에 앉아서 하늘을 보았다.
언제나의 하늘처럼 하늘은 눈부시지않았다. 구름 때문에 흐릿흐릿해서 하늘을 예전과는 다르게 정면으로 쳐다볼 수 있었다. 하늘 어디에도 태양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날은 그렇게 어둡지만은 않다. 해가 뜰때보다도 더 멀리 더 넓게 모든 것이 보인다.
슬슬 으슬으슬 코가 차가워졌다. 볼도 차갑고.
말캉말캉한 마시멜로를 넣고 달달한 핫초코를 마신다. 작년 겨울이 떠오른다. 하지만, 겨울비와는 다르다.
땅바닥에는 낙엽에 쌓여 걸을때마다 빗물을 토해내고, 가끔은 풀이 썩는 냄새가 얼굴을 찡그리게 한다. 낙엽은 쓸어도 쓸어도 계속 생겨난다. 그냥 잠시 내버려둔다. 뭐, 그냥 알몸이 되어 아무것도 떨어뜨리지 않을때 쓸어버리지 뭐.
식은 핫초코를 두손으로 잡는다. 그래도 어디 영화에서 나온 장면마냥 차가운 핫초코를 붙잡고 온기를 느끼는 척을 해본다.
쓸모없는 짓이다. 손만 시렵다.
창문으로 바깥을 내다본다. 비가 오지 않는다.
비를 기다린다. 문을 닫고 블라인드를 조절해 하늘을 바라볼 수 있도록 해놓고 비를 기다린다.
1시간... 2시간....... 3시간......
다른 일에 열중하고 있는 사이에도 비는 내리지 않는다. 이미 내린걸까. 바깥을 보지만, 오전에 젖어있던 땅은 조금 말라가고 있었다.
'오후에 비가 또 온다고 했었는데....'
오늘도 일기예보는 틀렸던 것일까. 하지만 다시 짖꿎은 하늘을 바라보고는 다시 비를 기다린다. 시원하게, 내려오렴.
오후 4시, 저 멀리 구름사이에서 노을이 보인다. 아직 땅에 가까운 것이 아닌걸로 보아, 해가 지려면 더 있어야한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만 같다.
오후 4시 10분. 태양이 구름을 녹이고 있었다. 점점 구름사이의 빛이 구름을 녹여버리고 있었다.
오후 4시 25분. 하지만, 어느순간 구름은 녹는 것을 그만두었다. 그리고는 태양을 가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구름사이로 태양빛은 길게, 마치 그 곳에만 따듯함을 전해주려는 듯이 길게 오랫동안 한 지역을 비쳤다.
오후 5시. 해가 땅에 닿아가려나보다. 구름의 끝에 노을빛이 정말 핏빛으로 물들기 시작했다.
오후 5시 50분. 하늘은 피로 물들어있었다.
나는 시계를 그만 쳐다보았다.
비는 오지 않을 것 같다. 아니, 밤중에 나의 시선을 비해 조용히 추적추적 내리려나 보다.
그럼 내일 아침은 추우려나...
그저 가을비만 기다리며 오늘 하루를 멈추었다.

핫초코나 먹어야지....






 

 

 

2009.11.03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