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도 주변을 둘러본다. 오늘은 무슨 일이 있을까, 오늘은 무슨 일을 해야하는 걸까. 오늘은 어떻게 만나야 하는 걸까.
그저 하루를 멍하니 일을 하다가도, 커피를 마시다가도, 가게 주변을 둘러본다. 어쩌다 테이블을 치우다가 울리는 방울소리는, 그저 가슴을 뜨겁게만 만든다. 그일까. 이내 들려온 다른 색깔에 그저, 안도의 한숨인지 모를 한숨을 조그맣게 내쉰다. 처음 그를 만나고 싶다고 생각한 날이 언제었는지 잘 생각이 나질 않는다. 하지만 가끔씩 멈춰서 생각을 한다. 그가 오늘 만난다면, 나는 그에게 첫 이삿말을 어떤걸로 해야하는 걸까. 아니면, 조용히 다가가 오늘은 그에게 어떤 이야기 건네볼까. 혹은 어떤 타이밍에 그에게 이야기를 해야할까. 그런것들이 나의 머릿속을 즐겁게도, 괴롭히게도 했다.
딸랑.
맑은 종소리와 함께 여러 색깔이 들려온다.
민트색, 주황색, 검은색, 노란색, 흰색.
여러 색깔들이 춤을 추며 카페 안으로 들어왔다.
“어떤 것을 주문하시겠어요?”
서성거리고 있는 색깔들 사이로 빠르게 들어가 그들에게 물었다.
“음...”
색깔들이 실눈을 뜨고 높은 곳에 위치한 메뉴판을 들여다본다. 그중에서 하늘색이 먼저 입을 열었다.
“제일 맛있는게 뭐에요?”
“이런 날엔 갓 구워진 빵에 스프죠”
차가운 가을비에 젖은 그들의 어깨를 보며 나는 싱긋 웃었다.
“그런 메뉴도 있어요?”
“오늘 같은 날을 위한 특별 메뉴에요.”
색깔들은 빙그래 웃으며, 따듯해지는 여러 가지를 주문했다. 그중에서 흰색은 갓 구워진 메론빵에 따듯한 우유를 주문했는데, 너무나도 메론 향이 너무나도 침을 고이게 만들어, 앉아있던 카페 손님들까지 메론빵을 하나씩 주문하러 카운터 앞에 줄을 섰다.
“향이 너무나도 좋네요.”
어느새 들어온 그의 색깔이 나에게 말을 걸었다.
“오, 오셨네요.”
“네, 그런데 이 달달한 향은 뭐죠?”
나는 빙그레 웃었다.
“메론빵이요.”


 

 

2014.09.03

댓글

티스토리 뷰


“아저씨, 오늘 조금 이상한 일이 있었어요.”
“무슨 일인데?”
그가 미소를 띄우며 나를 쳐다보았다.
"메론빵이요.”
“메론빵?”
그가 이상한 듯이 한쪽 눈썹을 치켜세웠다.
“오늘 그냥, 날이 춥고 그래서, 주방장 아저씨한테 말했거든요. 오늘 다들 코가 빨개져서 올지도 모르니까, 카페에 따듯한 음식이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그런데 아저씨가 그럼 어떤 것이 좋겠니 해서 스프, 갓구운 빵이랑……, 음…… 생각하다가 있죠.”
“메론빵 이야기를 했구나?”
그가 빙그레 웃으며 나를 쳐다봤다. 그리고 그는 확신에 찬 눈빛으로 그의 빈 접시를 가르키며 입을 열었다.
“너무나 달달하고 맛있어서, 그만 단번에 먹어버렸잖아. 이제 음미를 해야겠다. 이거 너무 맛있는데 하고 접시를 보니 없는거야. 약간 쫀득하면서 맛있더라, 갓 구워서 그런지 부스러기도 없고. 하하, 그게 너의 생각이었구나.”
그의 말 한마디 한마디가 너무나도 따듯했다. 그는 아마 단번에 알았을 것이다. 그리고 아마 혼자서 웃고 있었겠지. ‘이 정신을 또렷하게 만드는 추위를 네가 나른나른하게 풀어주었구나.’하고는.
“그래도 주방장 아저씨 실력이 아니면 어림도 없었을꺼에요. 그냥 제가 예전에 먹었던 맛있는 메론빵 이야기를 했었거든요. 정말 똑같이 아니, 더 맛있게 만들어주시던 걸요?”
너무 그의 칭찬이 기뻐, 기쁨을 다른 것으로 포장할 수밖에 없었다. 나의 얼굴에 저절로 생긴 미소를 지울 수 없었으니까.

시험을 아무리 잘봐도, 공부를 아무리 열심히 해도 생기지 않던 미소였다. 내가 한 것을 남이 알아주는 기쁨이랄까. 그것도 제일 듣고 싶었던 사람에게 들으니 얼굴 근육이 나의 통제를 벗어나 버렸다.
그도 그것을 알고 있을까. 그는 웃으며, 그러니까 메론빵 더 있니, 라며 웃으며 내 옷깃을 흔들며 이야기 했지만, 역시나 나의 미소는 멈출줄 몰랐다.
“네? 넵, 한번 보고 올게요. 흐흐”
“음…, 나이들수록 몸 관리가 필요한데…….”
그의 혼잣말이 들려왔지만, 나는 얼른 주방으로 뛰처들어가 스프를 휘젓고 있는 주방장아저씨에게 힘찬 미소를 보여주었다.
“쉐프, 쉐프! 오늘 대박인거 알죠?”
순간 등장한 나의 모습에 주방장아저씨는 아빠 미소를 짓고는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우리 귀염둥이 아가씨 덕분이지.”
“헤, 뭐가요. 이게 아저씨 빵 실력이 좋아서 그런거라니까요. 아, 쉐프. 메론빵 더 있어요?”
“짜식. 메론빵 마지막 하나다.”
“오케바리! 쉐프, 오늘 메론빵 고마워요.”
나는 아저씨에게 싱글벙글 웃으며 메론빵을 갖다주었다. 그런데, 아저씨도 내가 주방에서 했던 말을 들을 것일까, 그렇게나 내 목소리가 컸었을까?
“이 메론빵, 내 생각에 정식 메뉴로 올려도 될거 같아. 커피랑 같이 먹으니까. 딱 좋구. 인기도 오늘 좋았잖아?”
그의 말에 순간 세상을 다가진 기분을 느꼈지만, 이런 곳에서 그런 행복을 느끼는 이상한 여자로 보이긴 싫었다. 그래서 엄청난 표정관리를 했지만, 역시나 새어나오는 미소는 막을 수 없었다.
“그쵸? 그쵸?”
“응. 그리고 주변을 보니까, 은근히 빵이랑 스프먹는 사람도 많네. 정말 좋은 생각을 한거 같아.”
그에게도 나의 미소가 비쳤을까, 마치 웃는 아기를 보고 웃는 행복한 웃음을 나에게 지어주었다.



그렇게 하루는 또 지나갔다. 그날 스프까지도 모두 떨어져, 주방장아저씨에게 졸업하면 같이 동업해야겠다라는 칭찬까지 듣고 지나간 하루였다. 비록 힘든 월요일 저녁에 시작해서 어두운 밤이 되면 끝나는 알바지만, 공부에 답답해진 머리와 가슴을 맑게 만들어 더 잘 버틸 수 있게 해주는 충전의 시간들이었다. 하지만, 이렇게 집에 돌아올때면, 이런 충전의 하루 속에서 끝내지 못한 숙제들이 책상위로 쌓여있다. 복습과 예습.


                             

1. 공부를 한다.

2. 잠을 청한다.
                               

이야기의 시작-> 3. “아저씨, 오늘 조금 이상한 일이 있었어요.”

                               

누구나 이어 쓸수 있는 이야기입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 부탁드립니다.

 

2014.08.29

'우리가 만드는 이야기(하이퍼텍스트 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이퍼텍스트 소설]스물 다섯.  (1) 2017.10.19
메론빵  (0) 2017.10.19
소녀의 아이디어.  (2) 2017.10.19
김나래  (1) 2017.10.19
[공동창작프로젝트]즐거운 인생.  (0) 2017.10.19
소화전의 빨간 버튼  (1) 2017.10.19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