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열, 감정의 나열

멈춰버린 사랑

RomanticPanic 2017.10.19 06:24

사랑은 언제나 한순간에 찾아왔다가 사그라든다. 하지만 그 사랑이 사그라들기 전에 사랑하는 무언가가 떠난다면 그 사랑은 움직이지 않고 그 자리에 서버린다. 사그라들지도 않은 체 멈춰버린 사랑은, 그대로 먼지가 쌓이고 또 쌓여버리지만, 이내 떠오른 기억에 우리는 그 먼지를 닦아내고 그 사랑을 바라본다. 잊지 못할 사랑이라고 생각하며... 그래서 그것을 두려워 한 많은 이들이나 많은 이야기들이 말했었다.
‘죽은 사람은 이기지 못해.’
멈추어 버린 사랑은 지독한 병이다. 가슴이 아프고 그리워지고... 도무지 잘 낫지가 않는다. 거기다가 그 목매임에 우리에게 그것을  계속 더듬고 더듬어 존재할 수 없는 것을 그리워하게 한다. 그리고는 세월에 무뎌져 가는 기억속에 자신의 환상을 조금씩, 조금씩 집어넣는다. 그래서 언제나 그 사랑은 아름다워보이고, 그 사랑은 자신만의 환상으로 가슴 깊히 상처를 입힌다.
심장을 쥐어짜는 슬픔.
그래서 언제나 끝맺음을 갖지 못한 사랑은 사람을 병들게 한다.

 

 

2012.12.04

'나열, 감정의 나열' 카테고리의 다른 글

Circle and... eye. 다른 눈으로 세상을 만나다.  (0) 2017.10.19
집으로  (0) 2017.10.19
멈춰버린 사랑  (0) 2017.10.19
그녀의 작은 균열  (0) 2017.10.19
봄, 여름, 가을, 겨울.  (0) 2017.10.19
W가 그랬다.  (0) 2017.10.19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