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열, 감정의 나열

꿈을 쫒는 너에게.

RomanticPanic 2017.10.19 06:20

내가 말했지 꿈을 쫒는 너의 모습은 정말로 예쁘다고
네가 꿈을 쫒을때마다 꿈을 쫒아 달려갈 때마다, 그 꿈이 다가가때마다 너는 점점 예뻐지는 것 같다고.
하지만 너는 언제부터인가 나의 이 말에 강박관념을 가지게 되었어.
마치 네가 꿈을 쫒지 않으면 안 예뻐진다는 것 처럼. 추녀가 된다는 것처럼.

너는 내가 한 말을 잘 기억하고 있었지. 김연아는 피겨스케이팅을 탈 때 제일 예쁘고, 박정현은 노래부를 때 제일 예쁘다는 거. 그런 거 말야.
자신의 꿈을 쫓으며 그 꿈을 향해 달려가는 그 모습이 나는 너무나도 예쁘다고 했었지. 그래서 내 이상형이 그런 빛나는 순간의 사람이라고 했었어. 아니, 빛이 나는 사람.
하지만 니가 중간에 그것에 지치고 포기한다고 해서 난 네가 싫어지는게 아냐.
넌 못생겨 지는게 아냐
너는 이미 예뻐져있는걸? 너의 꿈을 포기했다고, 너의 꿈에 지쳤다고, 너의 꿈에 질렸다고, 너의 꿈을 잠시 그만둔다고 해서.
그동안 예뻐진 네가 사라지는게 아냐.
자신감을 가져.

넌 이미 충분히 예뻐져 있으니까.

 

 

 

 

2011.09.21

'나열, 감정의 나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차가운 겨울비, 카페  (0) 2017.10.19
사랑  (0) 2017.10.19
꿈을 쫒는 너에게.  (0) 2017.10.19
수제케이크  (0) 2017.10.19
신묘년에 꾼 토끼꿈.  (0) 2017.10.19
너는 어느 별에서 왔니?  (0) 2017.10.19
댓글